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 DLC 최초 암살검의 등장

본편 엔딩을 보고 바로 시작은 했는데 이 DLC의 시간흐름이 좀 애매해서 사실 스토리에는 크게 몰입되지 못한 게 이 DLC의 단점이라면 단점이랄까….

1, 일단 이 DLC는 본편에서 거의 사용하지 않던 지역을 활용하는 용도로는 최적이었다. 마케도니아, 아카이아 등 평소에는 지나가는 길에 불과했던 지역에 스토리를 풀어 적어도 본편과 이 DLC로 인게임으로 전지역을 다닐 수 있게 만든 셈

2, 사실 미르리네를 찾은 후에 바로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이 의문이었는데 스토리를 보면 미르리네를 찾는 도중에 이들을 만났다는 듯한 뉘앙스의 언급들을 한다. 그런데 그렇게 스토리를 풀려면 가족엔딩 뒷편의 스토리가 꼬일 거 같은데?

3, 스토리의 개연성이 참 없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특히 주인공과 다리우스의 자식과의 인연이 되는 부분이 많이 부족했다. 적어도 주인공은 여러지역을 돌아다니며 썸을 타는 NPC들이 있었는데 무조건 다리우스의 자식만 주인공과 결혼의 찬스를 얻는 걸 보면서 대체 왜 이래야 하는가 싶었더랬는데 결국 이들의 후손이 어쌔신크리드 오리진으로 이어지는 걸 보고 좀 더 스토리 보강을 하던지 아니면 아예 다른 퀘스트로 몇 개 이야기를 더 풀었으면 좋았을 텐데, 라는 아쉬움을 많이 남긴 스토리라인이었다.

4, 결사단원들을 처치하는 부분에서도 교단원과는 천지차이의 대접을 하는 걸 보게 되었다. 적어도 교단원은 어느정도 서브퀘가 있어 일방적으로 시비가 걸려 죽이지 않는 이상 웬만하면 스토리를 따라가다 자연히 처치하게 되는데 이 결사단은 일단 힌트만 뜨면 냅다 처리하러 가도 상관이 없었다(…) 스토리가 있던 결사단원은 보스이거나 초반의 몇 명 정도. 교단원 스토리 짜다 스토리작가가 파업이라도 했는지 결사단원의 스토리가 너무 대충대충이라 이 부분은 실망했다.

5, 그래도 마지막에 아이를 다리우스에게 맡기고 아이에게 혼잣말을 하는 주인공을 보면서 이게 게임의 엔딩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 만큼 마무리는 깔끔했다고 생각한다. 아직 아틀란티스 DLC를 해 보지 않아 그 DLC 엔딩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오리진의 엔딩과 견줘도 괜찮을 듯한 엔딩이었다

6, 레벨이 높아지긴 했어도 아직 만렙이 되지 않았으므로 각인 없이 데미지 높은 무기를 주워 사용한다거나 정복전용과 암살용 장비를 따로 구축하여 스위칭하여 사용하곤 하는데 강화를 못 하고 있으니 데미지가 너무 잘 들어와서 특히 암살 플레이할 때 힘들었다. 만렙되면 일단 암살 장비부터 먼저 강화하고 각인 작업해야 할 듯 하다

남은 건 아틀란티스 DLC와 2회차.
플레이시간은 벌써 300시간 돌파.

이 게임 언제 끝내냐….

카테고리: 게임 | 태그: , , , | 댓글 남기기

역사는 반복되는 것인가

JTBC

지금 일본정부가 하는 일이 뭔가 노림수가 있어 자국국민의 피해를 알면서도 강행하는 듯한 느낌인데…..

1, 트럼프가 재선되지 않을 거라는 확신을 어디선가 얻었나?
: 민주당과 으쌰으쌰 잘 하다 공화당으로 넘어가는 거야 미국의 당연한 정치순서인데 그 대상이 정치인이 아닌 기업인이 대통령이 되었다는 것에서부터 이들의 관계가 삐걱인 게 아닐까? 게다가 이 기업인은 젊은시절에 미세스 와타나베들에게 당한 전적이 있어서 일본을 썩 좋은 시각으로 보고 있지 않는다는 점이 차이점을 더 부각시킨 듯 하다. 게다가 이 기업인은 철저하게 미국우선주의자지(…)

2, 역사는 반복된다?
: 국민들 사이에서도 여러가지 의견이 있을 수는 있으나 어째 조선말기의 사회상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 때와 달라진 게 있다면 현대는 SNS 등의 통신장비의 발달로 세계적인 이슈나 흐름을 보통사람들도 읽을 수 있다는 게 커다란 차이점이지. 그래도 조선말기 때와 같은 소릴 하는 사람들을 보면 빙의된 유령을 보는 느낌이 들어 갑자기 오싹해진다

3, 미국은 도와주지 않을 듯?
: 지금 저 동네는 겨울의 대통령 재선거 때문에 세계적으로 신경을 쓸 여유가 많지 않다는 게 우리에게 좀 뼈아픈 상황이 될 수 있을 듯 하다. 플러스로 일본이 믿고 날뛰는 저 상황이 현실이 된다면 더 끔찍해지겠지. 고로 우리는 미국에 의지하지 말고 우리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실천해야 이 일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

현재로서는 현 정부가 딱히 잘못된 길을 걷고 있다는 생각은 안 든다. 물론 위기상황인 건 맞지만 오히려 이 일이 전화위복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카테고리: 일상잡담 |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아동급식카드 횡령한 공무원 사건 뉴스를 보며

KBS 뉴스

아니, 근데 저 뉴스를 보고 드는 의문점

저 공무원은 대체 뭔 배짱으로 저런 짓을 했지?
시 자체 프로그램이 아무리 그지같아도 행복e음은 적어도 주민번호 크로스체크는 하는데 저걸 모르고 저런 짓을 했나?

내가 저 프로그램을 옆에서 지켜본 바로는 일단 발급조건이 아래의 두 조건을 만족해야 신청을 받아준다

  • 저소득(수급자/차상위/건보료 조건 내 – 지자체마다 기준이 조금씩 다름)
  • 부모가 밥을 챙겨 주지 못할 사연이 반드시 있을 것(맞벌이, 입원, 한부모가정 등)

1, 서류신청이 들어오면 담당자는 일단 행복e음에서 등록신청접수를 한다.
2, 시 자체 프로그램에 접속하여 대상자를 등록하고 카드발급을 하면서 주의사항을 알려준다(이게 바로 되는지 구청에서 OK사인을 해 주고 며칠 뒤에 되는지를 잘 모르겠음)
3, 아동은 해당 카드를 이용한다
4, 식수는 시 자체 프로그램에서 담당자가 반기마다 학교에서 방학기간의 보충수업통보를 받아 결정하거나 정말로 매 끼니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는 수동으로 추가입력이 가능하다
5, 분실카드는 새 카드가 발급되면 자동으로 사용불능처리가 되고 고3을 졸업하는 경우는 3월~5월경에 담당자가 수동으로 정리한다. 설령 나이대를 충족한다 하더라도 부모가 식사를 챙겨주지 못하는 사유가 생겨도 발견하기 어렵다(…이거 노가다 심함…)

대충 이런 구조로 돌아가는데 행복e음은 둘째치고 시 자체 프로그램이 수탁은행이 바뀔때마다 따로 굴러간다거나 단순히 DB 저장구조로만 되어있는 경우들이 있어 실제로 주민번호 체크까지 하는지는 모르겠다.

동 직원 선에서 저런 짓을 했으면 가능한 시니라오는 일단 행복e음과 시 자체 프로그램과는 서로 짝이 맞아야 하니 개인정보를 허위로 집어넣지는 않았을 가능성을 밑바탕에 깔고

  • 이용학생의 식수 뻥튀기하기(가능성 낮음)
  • 졸업한 학생들이나 조건에 맞지 않게 된 학생들을 중지처리하지 않고 개인정보를 살려두고 있다 자기가 식수를 넣어 써먹기
    정도를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이건 어디까지나 우리 시에서 하는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하는지라 경기도쪽은 어떤 헛점이 있는지를 모르겠다.

행복e음이 왜 생겼는지 그 이유를 아는 사람들이 요즘 얼마나 있으려나 모르겠다. 물론 이것도 헛점투성이일 수는 있겠으나 그나마 유기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중이라 개인적으로 예산 가지고 삥땅치기 좀 어렵게 되어있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이다

카테고리: 일상잡담 | 태그: , , , | 댓글 남기기

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 본편 클리어

시작은 올해 1월에 했는데 본편 클리어는 2주 전 쯤에 했던 것 같다. 사실 어쌔신크리드 오리진보다 플레이타임이 배로 길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근 200시간 가까이를 이 게임 플레이에 써버렸으니 말이다

이전 시리즈들이라고 해 봐야 얼떨결에 50% 할인이벤트에 낚여 구입한 오리진 이후에 하는 오픈월드 어쌔신크리드라 스카이림 하듯 플레이를 하니 꽤 재미는 있었다. 베데스다처럼 모드가 활발한 편은 아니라 최근에 유저가 만드는 스토리모드가 추가된 정도인데다 개인적으로 본편 플레이하기도 바빠 스토리라인에 얽힌 지역을 클리어하는데 정신이 없었으니까

기본적인 플레이 스타일은
새 지역으로 이동 -> 게시판퀘스트 수주 및 클리어 -> 사이드퀘 수주 및 클리어 -> 이동 중간에 오리칼쿰 먹으러 다니기 -> 메인퀘스트 수주 및 클리어 -> 새 지역으로 이동
이런 타입으로 플레이했는데 이런 게 어쩌면 제작사에서 의도한 플레이인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게 가족엔딩을 보면 자연스럽게 교단원엔딩을 보기 위한 지역으로 가야 하고 그러다보면 자연히 아틀란티스 엔딩을 보기 위한 밑작업을 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짜여져 있었다.
물론 반복퀘가 많고 지역이 생각보다 넓어서 다음 지역으로 넘어갈 때까지 지루한 구간이 없지는 않았으나 고대 그리스를 탐험한다는 느낌으로 플레이하면 이것도 그럭저럭 참을만한 수준이었으니 크게 불만은 없는 편이다

전투방식으로 오리진과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전작의 원탑이었던 활보단 암살플레이를 주로 하다 보니 적에게 들켰을 때 대응하는 게 많이 힘들었던데다 역시 궁수를 상대하는 게 가장 까다롭긴 했더랬다. 그래도 난이도는 쉬움으로 맞추고 했던 편이라 맞아가면서 때리는 게 가능했으니 뭐…..;;;

플레이하다 황당했던 경험이 하나 있다면 아르카디아에서 현상금이 고정으로 걸려 있을 때 길을 지나는데 용병이 시비를 걸길래 상대를 해 줬더니 교단원이었다는 둥, 지나가는 도중에 채석장을 털었더니 거기에 교단원이 숨어있더라는 등 지역을 털다 보면 우연찮게 교단원들을 작살내버리는 경험을 해서 제대로 된 스토리도 이해하지 못하고 지나가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오픈월드의 느낌이 잘 살아있다고 포장해도 될 정도로 황당했더랬다

DLC가 두 편 남아있는데 그 중의 하나는 어제 엔딩을 봤으니 내일 또 이야기를 풀어가봐야겠다

카테고리: 게임 |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역시 금융거래는 보수적으로 해야 하는가(by 카카오뱅크)

한국경제TV

사실 선착순이니 이벤트이니 하는 운은 없어서 마침 카카오뱅크 정기예금이 어제자로 만기되어 오늘 다시 예치하는 길에 도전해보려 했었다

10시30분부터 짬짬이 준비해놓고 있다 11시 정각을 치는 순간 접속하니 완판이라는 페이지만 덩그러니 뜨더라

그래, 어차피 운은 없는 편이었으니 그러려니 하고 실제로 재예치 하기로 작정한 예금을 신규가입하기 위해 카뱅을 들어가려 했더니 접속이 안 된다?

어이, 인터넷 뱅킹이 이러면 되냐?
이벤트는 이벤트대로 돌리고 적어도 뱅킹업무는 제대로 하게 해 줘야 할 거 아냐!!
대체 어느 동네의 방법을 구사했길래 접속서버가 터지냐고!!
이벤트와 뱅킹 DB를 따로 굴리는 거 아니었냐!?

이 소동은 점심때쯤 되어서야 정상이 되었는데 비대면 뱅킹으로 꽤 편하게 사용했던 인터넷뱅킹이 이렇게 한큐에 접속서버가 터지는 걸 보고 역시 금융거래는 오프라인 지점이 존재하는 일반은행을 이용해야 하는 게 정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카카오뱅크는 딱 비상금을 넣어두고 이체용으로 써먹기만 하고 실제로 예/적금은 오프라인 지점이 있는 은행을 이용하는 게 훨씬 더 안전하지 않을까?
적어도 내게 있어서 비과세 저축을 하려면 지점을 가야하는 불편함을 덜게 해 준 카카오뱅크가 좋았는데 이렇게 안정성이 흔들린다면 이 은행의 이용을 재고해봐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카테고리: 일상잡담 | 태그: , , | 댓글 남기기